ARTIST STATEMENT

There is no right answer to painting; therefore, I do not use pencil and eraser. I do not draw a rough sketch to trace over. In both nature and my experiences, I sense and gather energy from materials as abundant as stars, and this energy activates my theater of drawing. When images go through my theater as if in a movie, I express them, like in a poem, with intuition, concentration and fun by using materials besides canvas or paper such as wool, cashmere, hemp, nettle, carpet, linen, etc

 

I may change the size of the piece, distort the composition, use mathematical color sense, give a poetic title and write my signature Doowon, which is my favorite and the last stage, time and again. In this day and age where there are so many art theorists or art-scientists, I am just an unbridled painter who draws and draws.

 

Like a sprinter who runs as fast as he can or a cook who puts out a dish in a timely manner, the artist pours out his energy onto the lines. But this can exhaust him. A certain kind of panic disorder may follow, or not. But that’s okay. He can rest, take some time and reboot. Drawing is not a study but an instinct, my language.

그림에 정답은 없기에 나는 연필과 지우개를 쓰지 않는다. 밑그림도 그리지 않는다. 자연과 경험 세상에 내어진, 별만큼 무수한 재료의 숲에서 나오는 에너지들이 내 안의 그림극장을 가동시킨다. 영화처럼 이미지들이 머릿 속을 지나가면, 재료에는 귀천이 없기에 캔버스나 종이 외의 (쉽울/캐시미어/헴프/네틀/카페트 뒷면/마/린넨)등에 작가의 극장 속 이미지를 직관력과 집중 그리고 즐기면서 시와 같이 표현한다.

 

작품의 크기의 변형, 이상한 구도, 수학적 색감, 시와 같은 제목,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마지막 단계의 Doowon이란 싸인의 연속. 예술이론가나 예술과학자가 많은 현대 미술 속에 나는 그저 그림만 그리는 들개 같은 화가다.

 

단거리 선수처럼 빨리 그리고 요리사처럼 타이밍 맞추어 완성시키며 주술사처럼 선에 에너지를 담다보면 작가는 지쳐서 공황장애가 심해진다. 그래도 된다. ​​솔직히 좀 쉬었다가 다시 달리면 되니까. 그림은 학문이 아니다. 본능이요 나의 언어이다.
 

NATURE 

“Nature is the source of inspiration for any great artist. It doesn’t matter where you point your camera - every photo can be framed and hung up on the wall without problem. A bolder can contain all the information of the universe while a tender sapling can portray the frailty of nature. Shades of stone split and divided over milliards of time has unintentionally created a space traveler. With chaos and law as my ruler, instead of evaluating and judging nature, I capture the beauty of nature like an extra-terrestrial visiting earth to admire its uniqueness. In the end, my projects, myself, the boulders, and trees are trapped in the space of time. Today I think about the journey of a UFO, it’s sentiments, and how inattention is expressed through nature. I am happy because I feel the cycle of natural energy.”

 

“Nature is a great and wise professor.”

 

“You are a sentient being surrounded by a vast variety of animals and plants. Imagine you were born on another planet in your past life. Try to remember the details of that life and draw them on a piece of paper.”

 

“자연은 훌륭한 아티스트의 뿌리와 같다. 수많은 색과 구도를 사각형의 사진틀로 고정시켜 찍고 보거든 어색하지 않다. 강하다가 약하기도 하고 어떤 바위는 우주만큼 복잡하기도 하다. 욕심 없는 무심(無心)으로 그리다보니, 시간과 우연으로 조각난 바위들의 색과 무늬가 나를 우주여행자로 만들어 버렸다. 불규칙에 규칙을 더하면 내가 만들어 낸 자가 된다. 나의 자로 자연이 그려낸 작품을 재고 판단하기 보다는 내 자신이 최첨단의 U.F.O가 되어 그들의 작품들을 기록하고 감상하고 무심하게 흘려보내고 싶더라. 어차피 작업도, 나도, 돌도, 나무도 시간 안에서 흘러가니까. U.F.O의 자연스러운 여정과 감상, 다시 말해 무심의 표현을 배운 날이었더이다. 행복한 마음, 그리하여 자연스러운 에너지의 순환.”

 

“자연은 많은 것을 가르쳐주는 다목적 박사다.”

“다양하고 이상한 식물과 동물들... 우주 어디에선가 살고 있는 내가 다른 별 생물이었을 때의 기억을 더듬어 그려보기.”

 

Work Related Thoughts

“ I explore the jungle of paintings with my sickle and brush, creating a path that may not always be beautiful or luxurious, but a unique and familiar path that I feel attached to.”

“붓이라는 낫을 들고 그림이란 우거진 정글에 길을 내보리다. 그리 이쁘고 비싸지 않아도 내 마음대로 즐거운 길, 정겨운 내 길을.”

“I believe each artist has a unique stencil or template. I am trying to increase the capacity of my template as an artist.”

“작가들은 저마다의 모양 자가 있다. 모양 자 늘리기 연습을 하고 있다.”

JOURNAL

“My journal helps me stay focused. It reminds me of instruction booklets included in a lego box. It is a great source of inspiration.”

“때로는 작업일지가 레고의 조립설명서와 같은 길잡이 역할을 해준다. 스치는 영감과 잠자리채와 같은 기록.”

An Exhilarating Hybrid: Driving Civilization into the Wild

Eun Ja JEON

Curator at Lee Joong-seop Art Museum

Nature’s ability and power to adapt to the environment, no matter how harsh the condition may be permeates through the works of Lee Doo Won. This ability demonstrated in his work can be viewed in four different ways: first, you can look at it in terms of modification, distortion and emphasis; second, in terms of humor characterized by contrast and wit; third, in terms of cultural hybrid with various cultural achievements blended together; fourth, in terms of fun and play.

If you study his animal paintings, the first viewpoint - modification, distortion and emphasis – is well observed. For instance, a bird from his painting may be different in shapes and sizes compared to a bird in reality, but it makes us assume that it does exist somewhere we do not know. A creature may be emphasized by the use of an objet such as a toothbrush in an attempt to emphasize a bird as a predator. Lee properly mixes objets, by which ecological characteristics of giraffes, beetles and dogs stand out. The paradox, in which realism is attained from things that are unreal, may be the effect of such use of objets.

The second viewpoint – humor characterized by contrast and wit – is observed when a frog is contrasted with a pianist and Buddha, or when a bird is portrayed as a hunter for winged insects, which illuminates an obvious fact in the law of the jungle. Lee’s wit, stemming from lively contemplation, is also observed in the parodies of oriental paintings: a tedious daily routine of a cat playing with an insect, an ascetic who, while painting, listens to the radio on a rock with a bird secretary at his side, a three-color painting with fish and turtles entitled <Three Color Painting of Underwater>, a rifle portrayed in <Rifle of Two Purposes> for the purpose of both hunting and fishing, a big fish in an attempt to swallow a smaller fish in <Big Fish at Lunch in Chinese Ink> and a glance at a painter’s daily routine in <Chaotic Space Arrangement>.

Lee also excels in absorbing and synthesizing different cultures, for various cultural achievements rooted in different countries and regions can be observed in his paintings. He incessantly attempts cultural hybrid, which becomes an experimental springboard to creation. Whether consciously or not, Lee absorbs others’ experience and filters cultural symbols from other realities, which signifies his artistic vision. His travels to different cultures have inspired his free artistic expression. 

 

Lastly, the fun element frequently appears in Lee’s work. His ingenious wit reflects a subtle sense of humor. Such humor exists in myriad forms around us; however, the ability to recognize it is not fostered overnight. It is a fun experience to appreciate his painting. In this sense, Lee’s work has become a medium that brings fun to the society.

 

Lee’s work has its appeal, in that it jumps into the wild and lets out an exhilarating cry while hugging the human civilization. There is combinatorial aesthetics in Lee’s work: beauty in the substance matter, which combines various kinds of objets; beauty in the expression realized by impulsive touches and emotions in the moment; beauty in the design and form that reflects emphasis and ellipsis. Such aesthetics, as a hybrid of East and West, civilization and nature and reason and emotions, arouses curious liveliness. At the same time, the artistic pleasure that can be described as lightness, brightness, clarity and warmth works as a mechanism that throws off our day-to-day life governed by morals and ethics.

 

Ethics determines form and forces it, which becomes a rule. As soon as a piece of art is categorized and systemized, it becomes a coagulated and conservative art that conforms to the society’s system. The exhilaration that comes through Lee’s work becomes a revolt and deviation in all directions in the ethical world.

자연으로 문명 이끄는 유쾌한 하이브리드

전은자

​이중섭 미술관 큐레이터

이두원의 작품에선 마치 어떤 조건이나 환경에도 두려워하지 않는 자연적응의 힘을 발견할 수가 있다. 이두원의 자연적응 방법은 크게 네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 자연을 보는 방식에서 변형, 왜곡, 강조를 선택한다. 둘째, 대비와 위트를 중심으로 코믹성을 제시한다. 셋째 여러 문화의 성과들을 차용한 문화적 혼종(hybrid)을 지향한다. 넷째, 이두원의 작품에는 즐거운 놀이성이 깃들어 있다.

 

먼저 자연과 생태를 보는 방식에서 변형, 왜곡, 강조의 선택은 동물 그림에서 잘 나타난다. 새 그림이 주는 크기, 모양은 실제와는 다른 것이지만 그 새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어딘가에 살고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게 한다. 또 칫솔이라는 오브제를 사용하여 포식자로서의 새를 강조하는 것처럼 이두원은 오브제를 적절히 사용함으로써 기린, 풍뎅이, 강아지들의 생태적 특성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사실이 아닌 것에서 느낄 수 있는 ‘사실성의 획득’이라는 역설이 가능한 것도 오브제의 효과일 것이다.

 

둘째, 이두원은 대비와 위트의 방법으로 코믹성을 펼친다. 개구리를 피아니스트나 붓다에 대비하거나,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당연한 사실을 강조하여 새를 날벌레 사냥꾼으로 그린다. 벌레와 노는 고양이의 무료한 일상, 바위에 앉아 라디오를 들으면서 그림을 그리는 새 비서를 둔 도인, 삼원색의 색상도를 물고기와 자라로 꾸민 <수중삼원색도>, 총 한 자루로 동물을 사냥하고 물고기까지 낚으려는 <이중목적도>, 작은 고기를 삼키려는 큰 고기의 <묵색대어점심식사도>, 화가의 일상을 한 눈에 보여주는 <무질서실내배치도> 등 동양의 화제(畵題)를 패러디한 재치는 사색의 발랄함에 기인한다.

 

셋째, 이두원은 다양한 문화를 받아들여 재조합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이두원의 도상에는 여러 국가의 문화적 성과들이 담겨 있다. 그는 문화적 혼종을 끊임없이 시도한다. 그가 엮어내는 혼종은 창작을 위한 새로운 실험적 발판이 된다.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이두원은 타자의 경험을 수렴하고, 다른 세계의 문화적 상징들을 여과하여 자신의 예술적 기표로 삼고 있다. 다른 세계에서의 다양한 여행 경험이 그에게 자유로운 예술적 사고를 불러일으킨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두원의 작품에는 놀이 요소가 적지 않게 등장한다. 그의 기발한 위트는 잔잔한 코믹으로 이동한다. 이러한 웃음의 내용들은 현실에 무수히 존재하지만 그것을 발견해낼 수 있는 능력은 단번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의 그림들을 보노라면 순간순간이 즐거워진다. 이런 점에서 이두원의 작품은 사회에 건강한 웃음을 제공하는 매개체가 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이두원 작품의 매력은 문명을 끌어안은 채 자연으로 뛰어드는 유쾌한 야생의 외침에 있다고 하겠다. 각종 오브제가 결합된 질료미, 즉흥적인 감정에 따라 움직이는 터치에 의한 표현미, 생략과 강조를 투영하는 구상적 형식미는 이두원의 예술성을 형성하는 복합적인 미감들이다. 이런 이두원의 미감들은 동양과 서양, 문명과 자연, 이성과 감정의 하이브리드로서 묘한 생동감을 불러일으킨다. 동시에 가벼움, 밝음, 명쾌함, 따뜻함으로 표현되는 미적 즐거움은 도덕에 지배되는 일상을 전복시키는 기제로서 작동한다.

 

도덕은 형식을 결정하고 그것을 강제하며 규칙을 가지게 된다. 예술의 내용과 형식에서 어떤 범주와 체계를 갖게 되는 순간 그것은 응고된 아카데미, 한 사회 체제에 순응하는 보수적인 예술이 돼버린다. 이두원의 그림에서 느껴지는 즐거움이야말로 도덕적 세계에서는 하나의 반란이고 무수한 일탈이 된다.

 

 

Copyright © 2020 by ARTWA All rights reserved.
3F, Daewon Bldg. 49, Duteopbawi-ro 60-gil, Yongsan-gu, Seoul, Republic of Korea 04328

82+ 2 774 7747 / info@artwa.net